블로그

[인터뷰] "회사도 커리어도 함께 점프 업! 하실 분, 어디 계신가요?"


여성의 건강하고 똑똑한 월경라이프와 제안하는 이지앤모어와 커리어 점프 업!을 함께 할 프로페셔널을 찾기 위해 안지혜 이지앤모어 대표님께서 인터뷰에 응해주셨어요:-) 


Q. 이지앤모어를 어떻게 창업하게 되셨나요?

이지앤모어를 창업하기 전 ‘오요리아시아’라는 외식 사회적기업에서 1년 정도 일했고 그 과정에서 북촌에 있는 떼레노라는 스페인 레스토랑을 런칭했어요. 그 전에는 외식업 프랜차이즈에서 마케터로 일했고요. 

어렸을 때부터 워낙 창업에 대한 관심이 많아서 고민을 하던 중에 여성이라면 한달에 한번씩 경험하는 월경인데 월경제품에 대한 선택권이 전혀 없다는 문제를 발견하게 됐고 해결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됐어요.

여성 개개인이 원하는 브랜드와 제품을 장바구니에 넣어두면 월경주기에 맞춰서 배송되는 정기구독 서비스로 시작했지만 그 과정에서 저소득층 청소년의 깔창 생리대 문제나 월경컵 수입 및 제조 문제 등을 접하면서 사업을 계속 확장하고 있어요.


Q. 이지앤모어는 어떤 역할로 구성되어 있나요? 

이지앤모어는 크게 Product팀과 Marketing팀으로 나눌 수 있을 것 같은데요.

Product팀에는 국내 상품을 발굴하고 소싱하는 월경MD님 (위커넥트를 통해 만난 귀한 분)과 신상품개발 및 해외제품 소싱에는 제가 팀원으로 함께 하고 있습니다. 

Marketing팀에는 이지앤모어의 모든 활동을 기획하고 있는 기획자님과 여성분들이 이지앤모어를 보다 편하게 이용하실 수 있도록 열일하시는 웹기획자님, 그리고 이지앤모어의 새로운 소식과 활동을 멋스러운 영상으로 담아주시는 영상PD님이 함께 하고 있습니다.


Q. 이지앤모어는 경력보유여성을 채용한 경험이 있는데 일하시면서 어떠셨나요?

가장 만족하는 부분은 조직에 흡수되는 속도가 굉장히 빠르다는 것. 육아로 인해 공백기가 있었다는 것이 무색할 정도로 빠른 속도로 우리의 미션과 서비스를 이해하시고 알아서 척척! 발 맞춰 나가주는 부분이 너무 인상깊었고 좋았습니다.  아무래도 빠르게 기획하고 실행하는 작은 기업안에서의 속도감은 중요한 포인트거든요.

그리고 이건 제 개인적으로 보완을 해야겠구나 생각한 건인데 아무래도 근무시간이 길지 않기 때문에 그 시간안에 할 수 있는 업무를 잘 마무리하실 수 있도록 시간 정리도 필요하겠구나 생각되었습니다. 예를 들어, 불필요한 회의나 질문들을 삼가하려고 노력하고 있죠.


Q. 이지앤모어에 입사하면 어떤 것을 가장 많이 배울 수 있을까요? 또 가장 기대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무엇보다도 본인이 가장 잘하는 것을 발굴하고 그 일에 대한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는 것, 이 것은 자신있게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작은 조직이기 때문에 가장 잘 하는 일은 가장 프로페셔널하게 진행할 수 있는가가 중요한 부분이기도 한데요. 

하지만 너무 부담을 안가지셔도 좋습니다. 처음부터 전문가이기를 바라기 보다는 팀원들과 함께 밸런스있게 채워나가고 그 분야에서 전문가가 되실 수 있도록 협업하며 성장해 나갈테니까요. 


Q. 요즘 새로운 소식이 많은 이지앤모어, 내년 계획은 어떻게 되셔요?

내년에는 저희 내부적으로도 굉장히 기대하고 있는 해인데요. 월경용품의 선택권 확대를 위한 신제품 개발 및 출시, 그리고 여성건강 및 월경정보 확산을 위한 전문가들과의 협업을 통한 정보컨텐츠 제작에 힘을 쓸 예정입니다. 이지앤모어가 좀 더 월경전문가로서 점프업 할 수 있는 시기이기에 굉장히 재밌는 일들이 많이 있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가장 재밌을 시기의 이지앤모어에 합류해보시는건 어떠세요? ^^


[이지앤모어] 영상컨텐츠PD 채용 (~11/30) 지원하기 >> https://weconnect.kr/wanteds/107

[이지앤모어] 상품관리(무역) 채용 (~11/30) 지원하기 >> https://weconnect.kr/wanteds/108

[이지앤모어] 디지털 마케터 채용 (~11/30) 지원하기 >> https://weconnect.kr/wanteds/109

[이지앤모어] 웹 디자이너 채용 (~11/30) 지원하기 >> https://weconnect.kr/wanteds/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