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립트가 차단되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습니다.
기후변화/멸종위기 콘텐츠 뉴스펭귄의 온라인 마케터 채용 기본 이미지
일반채용 정규직

주식회사이듬

기후변화/멸종위기 콘텐츠 뉴스펭귄의 온라인 마케터 채용

10월 29일 23시 59분 지원마감 D-41
상세 업무 내용

주식회사이듬은 국내외 최초로 기후변화/멸종위기 콘텐츠 를 생산 유통하는 뉴스미디어 회사 입니다.

[주요 업무]
ㆍ SNS채널관리 및 사업제휴
ㆍ 채널별 이미지 및 콘텐츠 기획 제작
ㆍ 디지털콘텐츠 마케팅 실무( 이벤트, 프로모션 기획, 제안서 작성, 실행, 성과분석)

자격 요건

ㆍ 최소 3년 이상 디지털 콘텐츠 마케팅 캠페인을 기획부터 실행까지 해 본 분
ㆍ SNS 채널 관리 및 제휴마케팅 경험자
ㆍ 제안서, 기획서 등의 문서작성이 가능하신 분

우대사항

ㆍ 언론 매체 혹은 스타트업 기반 플랫폼 마케팅 실무 경험자
ㆍ 모바일 서비스의 기획/디자인/개발 프로세스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캠페인과 프로모션의 시작부터 결과분석까지 경험해보신 분
ㆍ 디자인 툴 활용 가능자

추가 요청 사항 꼭! 읽어주세요!
포트폴리오를 꼭 첨부하여 제출해주세요!
채용조건

채용직무마케팅 > 디지털 마케터

인원1 명

형태정규직

급여경력 및 근무 조건에 따라 채용 과정에서 협의

직위경력 및 근무 조건에 따라 채용 과정에서 협의

근무조건

근무시간주 40시간

휴식시간1시간

근무위치

서울 마포구 동교로23길 36 3층

지원 마감일2021년 10월 29일(금) 23시 59분

입사 예정일 채용 과정에서 협의

회사 소개

국내외 최초로 기후변화/멸종위기 콘텐츠 를 생산 유통하는 뉴스미디어 회사 입니다.
'뉴스펭귄' 은 6개월만에 1일 10만 이상의 독자와 조회수 100만을 넘는 콘텐츠 생산으로 SNS 및 네이버 포스트, 카카오다음의 브런치 등 콘텐츠 플랫폼 에서 가장 주목받는 콘텐츠 미디어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1) 뉴스펭귄 소개

지구온난화로 멸종되어 가는 전세계 동식물을 통해 기후 위기의 심각성을 알리고, 기후행동의 사회적 확산을 위해 다양한 뉴스 콘텐츠를 만들고 있습니다.
뉴스펭귄의 궁극적인 목표는 다양한 채널에서 접하는 뉴스펭귄의 콘텐츠를 통해 대중이 직접 깨닫고, 기후행동 습관이 일상속에서 자연스럽게 스며들도록 하는 것입니다.
- 정부기관, 민간기업, 소셜벤처등과 함께 브랜드콜라보레이션 진행, 에코캠페인 추진, 친환경 상품개발, 기후위기 멸종위기 관련 문화 콘텐츠 기획제작 및 유통, 친환경유스호스텔 운영 등 다방면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2) 새로운 구성원에게 바라는 점

- 프로페셔널 한 열정과 자부심으로 똘똘뭉친 분
- 가능한 조건을 찾기 전에 가능한 방법을 찾는 능동성이 있으신 분
- 환경에 대한 관심과 사명감을 갖고 계신 분
- 의견을 분명하게 표출하고 스스로 필요한 사람이 되고 싶으신 분

3) 해당 직무는 신규채용입니다.:)

상세 채용 프로세스

1. 채용 절차
서류 전형 > 실무 면접 + 임원 면접 > 합격자 발표 및 입사 조율

2. 채용 및 입사 일정
* 채용 일정에 관계 없이 지원자가 있는 경우 먼저 채용 프로세스를 진행하고, 적격자가 있는 경우 채용이 마감될 예정입니다. 채용 의사가 있으시면 마감일과 상관없이 지원해주시기 바랍니다.

복리후생

4대보험경조사휴가출산휴가가족돌봄휴가/휴직연차휴가육아휴직경조사비동호회/모임

이 채용에 해당하는 유연근무 조건

풀타임 근무재택/원격근무제탄력적 근무제

조직문화
자유로운 휴가 사용
유연한 근무 조건
일-가정 양립 문화
복리후생
성별간 평등한 기회
급여만족도
조직 문화와 팀
후보자 평가 시 이력서 주요 확인 사항

경력프로젝트회사에 기여할 수 있는 가치평균 근속 년수핵심역량과 성과가치관과 철학희망 연봉지원동기경력기술서

이 채용과 비슷한 공고
일반채용 계약직
아이엠에이치알

크리에이티브를 자유롭게 넘나드는 콘텐츠 마케터 채용 (일4시간근무!)

9월 30일 23시 59분 지원마감 D-12

일 4시간 (시작/종료 시간 자율)

일반채용 정규직
(주)유어이너시티

리트릿 문화를 만들어가는 라이프쉐어 디지털 마케터 채용

9월 26일 23시 59분 지원마감 D-8

주 30시간 ~ 40시간 중 협의

더보기